콘텐츠 본문으로 바로 이동
left
로컬이 미래다
  • 저자
    추창훈 저
  • 발행일
    2020-08-31
  • 사양
    152*225*30mm
  • ISBN
    9791164250707
  • 분야
    교육철학
  • 정가
    17,000원
공감 0 · 공유 0
도서구매 사이트

책소개

지역을 살리는 학교, 교육지원청, 시민사회, 지자체의 교육 하모니!말은 제주도로 보내고, 사람은 서울로 보내라는 말이 있다. 이 말에 따르면, 지역 균형 발전은 절대 이루어질 수 없다. 인재가 죄다 서울로 몰려버리는데, 어떻게 지역이 발전할 수 있겠는가.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지역은 어떻게 해야 할까? 『로컬이 미래다』는 지역교육의 주체인 지역(마을)과 학교, 교사와 주민, 지자체와 교육청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며, 어떻게 협력해야 하는지를 체계적으로 알려준다. 코로나19로 인해 국가 단위의 경제 활동보다 지역사회 중심의 경제 활동이 증가하고 있는 지금, 아이들에게 어떻게 달라질지 모르는 미래 사회에 유연하게 적응할 수 있는 교육을 받게 해주고 싶은 모든 선생님이 읽어야 할 책이다.
저 : 추창훈
1990년에 교직에 들어와 23년간 국어를 가르쳤다. 아이들이 무척 예뻐서 한두 해 빼고 줄곧 담임을 했다. 2013년부터 전라북도 완주교육지원청에서 장학사로 5년간 근무하며 좋은 선배와 동료를 만났다. 그들과 자주 만나 토론하면서 장학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배우고, 실천했다. 이듬해 1월, 경기도 혁신교육지구를 운명처럼 접하고부터 삶이 달라졌다. 학교와 마을이 아이들을 함께 키우고, 함께 살아가는 ‘로컬에듀’를 꿈꾸며 곁눈질 한번 하지 않고, 숨 가쁘게 달려왔다.2018년 3월에 완주군 소양면에 있는 소양중학교에 교감으로 발령을 받았다. 소양 지역은 관내 모든 초중등학교가 참여하는 혁신학교벨트를 운영하고, 마을은 소양 풀뿌리교육지원센터를 수탁?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 학교는 교육과정과 수업을 충실히 운영하고, 마을은 따뜻한 돌봄의 공동체를 회복하는 ‘로컬에듀’의 구체적 모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이 낯선 실험과 도전을 펼칠 수 있었던 소양에서의 3년도 행복했다.교직을 마무리할 때가 10년도 채 남지 않았다. 단 하루도 허투루 쓰지 않겠다고 다짐한다. 퇴직하더라도 학교와 마을, 지역이 교육의 전면에 나서는 ‘풀뿌리 지역교육’과 ‘로컬에듀’를 연구하고 실천하며 선생님들과 마을교육활동가를 계속 만나고 싶다.

목차

추천의 글
들어가며_지역의 시민을 키우는 교육으로
 
1장. 혁신교육은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코로나19, 마을과 지역을 소환하다
교육, 지역, 삶의 선순환을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
혁신교육의 태동과 발전혁신교육에 질문을 던지다
혁신교육과 마을교육공동체, 그 너머를 바라보다
 
2장. 지역의 시민을 키우는 풀뿌리 지역교육
 
혁신교육에서 풀뿌리 지역교육으로
풀뿌리 지역교육 로드맵
학교, 지역과 연대하다
교사, 마을을 만나다
마을, 함께 키우고 함께 살아가다
지역, 교육의 중심에 서다
교육지원청과 지자체, 함께 지역으로 찾아가다
 
3장. 교육자치와 지방자치에서 시민교육자치로
 
마을교육 플랫폼, 풀뿌리교육지원센터
고산의 변화, 학교에서 마을로소양의 변화, 마을에서 학교로
시민교육자치, 첫걸음을 떼다
시민교육자치를 실험하다
 
4장. 지역과 로컬, 희망과 기회의 땅
 
지역에서 꿈을 찾아 도전하는 사람들
로컬푸드, 신뢰와 연대의 지역경제공동체
세상을 바꾸는 사회적 경제와 협동조합
로컬크리에이터, 도시와 지역을 살리다
 
참고문헌
찾아보기
#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야기수
# 제목 작성자 작성일 열람수
카테고리 인기 도서